군포시청 공무원 공직기강 해이 ‘우려’ 수준
 만취해 경찰과 충돌, 관용차 사적운행, 피복비 개인 유용 등 일탈행위 적발
 [2020-07-27 오후 6:07:33]

최근 군포시 보건소의 직원A씨가 국가인권위원회에 팀장급인 B씨가 업무강요를 하며 갑질을 해 정상적인 근무가 어렵다며 진정하는가 하면 세무직인 C씨는 술에 만취해 경찰과 싸우는등 군포시청 공무원들의 공직기강 해이가 우려된다.

 

특히 보건소 B팀장은 조사에 착수한 인권위가 현장에서 암행감찰을 벌이고 있는 중에도 갑질 외 여러차례 운행기록을 작성하지 않고 관용차를 사적으로 이용한 사실이 적발됐다.

 

B팀장은 피복예산을 8회 개인 옷 구매에 이용한 사실도 밝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경기도에 자료를 제출하고 중징계를 요청했고 B팀장은 이달 중 열리는 경기도인사위원회에서 중징계가 예상된다.

 

또한 C씨는 지난 2월 술에 만취해 경찰과 다투는 음주추태를 벌인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았고 결과가 시에 통보돼 77일 군포시 징계위원회에서 불문경고 처분됐다.

 

B팀장의 동료 보건소 직원 E씨는 관용차를 사적으로 이용하고 피복비를 개인적으로 이용한 것이 사실이라면 응당의 책임을 묻는 것이 맞다면서도 다만 B팀장에 대해 중징계가 내려지는 것은 매우 과하다고 생각하고 무기계약직인 직원이 자기 업무가 아닌 일을 시키는 게 갑질이라고 애기했다는 것에 대해서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금년 초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위계를 통해 갑질을 행사하고 근무기강을 해치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무관용을 원칙으로 일벌백계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