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3 11:49    
전체
시정/시의회
ngo
교육/문화
경찰/소방
정치
도정/도의회
지역
건강/스포츠
동영상뉴스
박스기사
 전체
 군포신문10주년 비망록
 핫이슈
 군포사람들
 속보
 기자수첩
 군포의 맛집을 찾아서
 수리산만평
 학생기자의 눈
 기획
 칼럼
 군포춘추
 포토뉴스
 통계로 보는 군포
 군포신문 각종 위원회
 시론
 명품교육을 찾아서
 군포신문은 내친구
 전영호와 떠나는 수리산 산책
 시민제보
 공지
 일기속으로 떠나는 영어여행
 거리인터뷰
 의학칼럼
 법률칼럼
 뉴스후
 금주의 운세
 시의향기
 평택촌놈의 주간시황
 소방상식키워드
  가장많이본뉴스
코로나19 확산
양정초 앞 CC
신금자, 이희재
강문정의 육아이
기업체 탐방ㅡ
군포시선관위,
군포시, 겨울철
 
뉴스홈 >기사보기
유선호 위원장 ‘불법·불공정 경선’실망
탈법경선으로 특정후보 결정되자 타 후보들 강력반발
[2008-02-04 오후 3:43:00]
 
 
 

군포신문 비망록 (30) _ 98년 지방선거 군포시장 공천 파동 (중)   

김대중 대통령을 탄생(1997년)시킨 새정치국민회의의 인기가 최고조에 달한 1998년은 군포시민들에게 중요한 지방선거의 해이기도 했다.
특히 시장, 도지사, 도의원, 시의원을 뽑는 4대 동시선거 중에서도 군포시장을 선출하는 문제는 1995년 초대 민선시장에 당선된 조원극 시장의 권위적 태도와 소각장 건설공사 강행 등 관선시장다운 행정에 실망한 시민들에게 지대한 관심사로 등장한 상황이었다.
소각장 공사로 빚어진 주민들과의 갈등이 재선을 노리는 조원극 시장에게 악재로 작용하고 있었고 주민들 또한 선거로 심판하자는 분위기가 팽배해 있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변수는 당시 50년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져 집권여당으로 갓 등장한 새정치국민회의의 공천을 누가 받느냐의 문제였다.
국민회의 공천만 받으면 당선된다는 인식이 파다하게 퍼져 있던 상태인지라 공천 단계에서부터 불꽃 튀는 경쟁이 벌어졌다.
하지만 1998년 국민회의 군포시장 공천은 경쟁이 치열한 만큼 후유증도 심각했다.
지난 호에서도 살폈듯이 8명이나 되는 후보가 공천을 받겠다고 신청했고 지구당 위원장인 유선호 국회의원과 후보들은 ‘40명의 대의원으로 금정동 프린스호텔에서 경선을 치룬다’는 원칙에 합의했었다.
비록 시장 후보를 선출하는 대의원 숫자가 40명에 불과해 ‘금전선거’등의 우려가 있었지만, 군포지역에서 최초로 민주적 경선(상향식 공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가 컸었다.
그런데 어찌된 영문인지 4월말 특정일을 정해 금정동 프린스호텔에서 오전 10시에 시장후보 선출대회를 실시하되, 40명의 선거인 명단은 24시간전에 통보하겠다던 합의가 무시되고 4월 29일 오전 10시 국회 후생관으로 장소가 갑작스럽게 변경되었다.
특히 가장 중요한 40명의 선거인 명단이 특정후보에게는 미리 제공되고 타 후보들에게는 당일 아침에서야 팩스로 전달되었다.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군포지역 정가를 각종 소송사태로 몰고간 ‘국민회의 군포시장 공천파동’이 시작되는 순간이다.
차후 대법원으로부터 ‘불법경선’이라는 치욕적인 판결을 받은 1998년 4월 29일의 군포시장 후보 선출대회는 당시 법조인 출신 초선 국회의원으로 신망이 두터웠던 유선호 위원장에 대해 군포시민들이 크게 실망한 계기가 되었다.
지구당과 후보들의 합의안이 파기되자 불공정한 날치기 경선이라고 판단한 타후보들과 지지자들이 국회 후생관으로 몰려갔고 경선을 강행하려는 유선호 의원측과 ‘합의안을 준수하자’는 후보측이 아침부터 자정무렵까지 지루한 대치를 계속했다.
결국 선거관리위원장은 자정 무렵 ‘더이상 경선이 어려우니 다음 기일을 정해 다시 공고하겠다’며 해산을 선포했다.
그런데 이날 대회에 참석한 선거인단 38명중 20명이 새벽2시에 해산하지 않고 국회 모처에 모여 투표를 강행했다.
공식적으로 해산이 선포되었는데도 특정인을 후보로 선출하고자 하는 세력들은  귀가하지 않고 국회 의원회관에  다시 모여 그것도 새벽2시에  비밀투표를 한 것이다.
그 시각 후보로 선출된 특정인을 제외한 다른 후보자와 당원들은 군포 프린스호텔로 선거관리위원장을 모셔(?) 밤샘 토론을 벌이고 있었다. 

<군포신문 제401호 2008년 2월 4일(발행) ~ 2월 10일>

 

이영호기자(gpnews@korea.com)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군포시,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
신금자, 이희재 시의원 "엉뚱, 불성
군포시선관위, 정치후원금이 만드는 성
기업체 탐방ㅡ "깨끗한 물을 안심하고
양정초 앞 CCTV 설치작업에 인근주
코로나19 확산중 군포 오금동, 단체
강문정의 육아이야기8. 가족여행의 좋
군포신문 주최 '군포구도심 재
군포 남천병원 환자. 간병인 9명 코
군포시 코로나19 확진자 경기도 5위
감동뉴스
군포 ‘2018 외국인주민축제’로 걷
군포署, 외국인 치매노인 가족 품으
군포서, 제일교회와 연말연시 탈북민
깜짝뉴스
[국정감사], 은행·금융공기업, 채용
김정우 의원, 대한민국 화폐는 조선시
한대희 군포시장, 취임 후 첫 조직개
군포시선거관리위원회
온라인투표(K-Voting) 서비스
군포경찰서, 추석 사랑나눔 봉사활동
제18대 대통령선거 문답풀이③
줄기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전국체육대회 관람,
군포경찰서 “자라나는 청소년을 위한
“군포시 여성단체 다 모였다” 201
국회의원 소식
 
군포시 산본로 323번길 16-15 광림프라자 705호 | Tel 031-396-2363 | Fax 031-396-2365
Copyright ⓒ 군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nponews@naver.com